중국 포르쉐 차주 여성, 택시기사와 말싸움 도중 따귀

7월 30일 중국 충칭시 포르쉐 한 대가 유턴 도중 택시기사와 말싸움이 붙었다 말싸움이 거세지고 포르쉐 차주 여성은 택시기사의 따귀를 때렸다

뺨을 맞은 택시기사도 곧 바로 여성에게 따귀를 때렸다 현장을 보고 있던 시민이 영상을 촬영하여 인터넷에 올렸고, 많은 중국 누리꾼은 포르쉐 차주 여성을 비난했다

'바꿔줘 사모님' 백화점 한 복판서 직원 따귀 / YTN

최근 백화점 주차장 안내직원에 대한 폭행 사건이 논란이 되고 있는데요 이런 일이 또 벌어졌습니다 한 백화점에서 있었던 일인데 고객이 점원의 따귀를 때리고 밀치는 등 행패를 부리는 장면을 ytn이 단독 으로 입수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대근 기자 백화점 매장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건가요 폭행 사건이 벌어진 건 지난 5일 저녁 7시쯤 대전의 한 백화점 3층 에 있는 여성 의류 매장입니다 이 여성은 자신이 구매한 옷을 교환 하기 위해 이 매장을 찾았는데요 점원들이 옷에 립스틱이 묻어서 교환이 어렵다고 설명하자 행패 를 부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 화면을 보시면 카운터에 있는 물건과 옷을 바닥으로 던지는 모습이 보이는데요

당시 상황을 자세히 살펴 보겠습니다 놔 놓으라고 어디 손을 잡아 이게 경찰에 신고 좀 해줘 보신 것처럼 이 여성은 교환이 안 된다는 직원에게 반말을 하며 고함 을 질렀고 주변에 몰려있던 고객 들은 '경찰에 신고를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을 주고받기도 하는데 요 더 심각한 상황은 잠시 후에 벌어 집니다

이 여성이 가만히 서 있는 직원 의 뺨을 때린 건데요 당시 상황을 함께 보시겠습니다 지금 뭐 하자는 거야 나하고 뭘 도와줘 너희가 나를 목격자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당시 백화점 안의 음악소리가 굉장히 컸는데도 뺨을 때리는 소리가 시선을 집중시킬 정도였다고 하는데요 한참을 행패를 부린 여성은 결국 옷을 교환받아 갑니다

하지만 아직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종이백을 집어던지고 다시 찾아 와 고함을 지르며 왜 진작 교환 을 해주지 않았느냐고 따집니다 당시 상황을 함께 보겠습니다 누구 염장 지르려고 그랬어 '원래 안 되시는 겁니다 고객님 ' 뭣 때문에 염장을 질렀냐고 여태 까지 나 원래 이렇게 사는 사람 아니거든요 그러더니 여자 점원의 머리카락 을 손으로 치고 어깨를 밀치기도 합니다 목격자들은 30여 분 동안 이 여성의 행패가 이어졌다고 하는데요

하지만 그 동안 점원들은 계속 이 여성을 '고객님'이라고 부르며 제대로 항의조차 하지 못하고 당하기만 합니다 이렇게 난동을 부리는 손님을 백화점 측에서 제지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인지 의문입니다 최근 백화점 주차 안내요원에 대한 폭행 논란에 이어 이번에는 점원을 폭행하는 일이 반복된 건데요 '손님은 왕'이라는 구호 아래 서비스업 종사자들에 대한 이른바 '갑의 횡포 '가 반복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대근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