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윤여정 “이영자에 신세 갚으려 출연 결심…반가워”

'택시' 윤여정 "이영자에 신세 갚으려 출연 결심반가워" 택시 윤여정이 이영자 때문에 출연했다고 털어놨다 11일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서는 500회 TAXI in LA 특집으로 미국 LA에 머물고 있는 윤여정과 만났다 이날 윤여정은 이영자에게 계속해서 반가움을 표했다 윤여정은 영자에게 옛 신세를 갚으려고 나온거다며 예전에 출연을 약속했다

그런데 약속 지키기가 그렇게 힘들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드라마로 만났었다 내가 아는 배우들은 밥값을 잘 안낸다 영자는 빠르게 내더라며 이후에 밥을 사주고자 다시 만났으나 그때에도 영자가 서둘러 계산을 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윤여정은 또 한번은 내 생일파티에서 영자가 왔는데, 많은 분들을 즐겁게 해줬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를 들은 이영자는 이걸로 끝이에요?라고 너스레를 떨어 윤여정을 당황하게 만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