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규의 1단기어] 택시 지붕 빨간등은 뭐지?

[박찬규의 1단기어] 택시 지붕 빨간등은 뭐지? 택시 지붕의 등이 빨간색이라면 경찰에 신고하자 /사진=박찬규 기자

“어? 저 택시는 왜 빨간 등이 깜빡이지?” 도로 위를 달리는 택시 지붕의 갓등이 평소 보던 것과 조금 다른 경우가 있다 혹시 빨간색 등이 깜빡인다면 보는 즉시 경찰에 신고하자 생김새는 지역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등의 색은 전국 어디서나 흰색 또는 노란색으로 대동소이하다 그리고 등에 불이 꺼져있으면 미터기를 켠 상태로 손님을 태웠다는 표시다

이와 달리 택시 갓등의 빨간불은 위급한 상황이라는 은밀하면서 긴박한 SOS 표시다 응급환자 등을 태워 급하다는 색이 아니라 택시기사가 위험한 상황에 처했을 때 외부에 구조요청을 보내는 신호다 따라서 빨간 갓등을 켜고 달리는 택시를 보면 주저하지 말고 112에 신고해야 한다 택시 비상 방범등은 도입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이를 정확히 아는 사람은 드물다 택시기사가 운전석 아래나 운전대 주변에 설치된 버튼을 누르면 지붕의 등이 빨간색으로 바뀌며 깜빡인다

SM6 택시 /사진=르노삼성자동차 제공 택시기사의 실수로 버튼이 눌리는 경우도 있지만 그런 상황까지 고려할 필요는 없다 해당 상황의 판단은 경찰의 몫이다 신고할 때는 짧고 간결하게 육하원칙에 따라 설명하면 된다

해당 택시의 차 번호, 색상과 차종 등과 함께 현재 어느 도로에서 어떤 방향으로 달리는지 설명하면 도움이 된다 서울에서 택시운전을 하는 A씨는 “요즘은 블랙박스도 있고 대부분 카드결제여서 현금을 노린 강도는 거의 없다”면서 “하지만 운전 중임에도 만취상태로 폭행을 한다던가 이유 없이 행패를 부리는 등 위험한 상황이 종종 생기는 만큼 빨간 등이 깜빡이면 주저없이 신고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택시 머리에 빨간불 들어오면 꼭 경찰에 신고해주세요

택시 머리에 빨간불 들어오면 꼭 경찰에 신고해주세요  [인사이트] 황규정 기자 = 좁은 택시 안에서 과격한 승객들의 행패나 폭행에 그대로 노출돼 있는 택시기사들  10여 년 전부터 위급 상황에서 택시등에 빨간불이 들어오도록 하는 비상방범등을 도입했지만 이를 모르는 시민들이 많아 실질적인 효과가 없다는 지적이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112에 신고전화가 들어와 경찰이 출동한 경우는 2천만건이 넘는다 그런데 이중 택시 비상방범등을 보고 신고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었다  택시 비상방범등은 택시기사가 도움이 필요한 상황에서 운전석 아래 버튼을 누르면 택시등에 빨간불이 5초 간격으로 점멸하는 시스템이다  바깥에서 이를 본 시민들이 대신 112에 신고할 수 있도록 마련된 것이다  10여 년 전에 도입된 택시 비상방범등은 한때 거짓 정보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그도 그럴 것이 모든 택시에 설치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택시기사들이 비상방범등의 존재를 아예 모르거나, 전구를 빼놓는 경우가 다수 있었다  또한 홍보가 되지 않아 시민들이 이를 잘 모를뿐더러, 실제로 빨간등 택시를 봤다는 목격자들이 드물어 택시 비상방범등은 마치 도시괴담처럼 떠돌았다  실제로 4년 전 강원도 택시업계에서 비상방범등을 켠 채 모의훈련을 실시했으나, 대부분의 시민들이 빨간등의 의미를 몰라 112 신고 등 후속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택시 비상방범등이 무용지물이 되면서 편의점처럼 버튼을 누르면 바로 112에 자동 신고가 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특히 전문가들은 택시의 경우 계속해서 이동을 하기 때문에 신고 즉시 GPS 추적이 가능토록 해 경찰이 빨리 위치를 파악하고 출동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경찰청에 따르면 버스나 택시 등 공공운송기사를 폭행해 입건된 건수는 연간 3천건이 넘는다  최근에도 운전 중인 50대 택시기사를 폭행한 60대 승객이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무차별적인 폭언, 폭행에 무방비로 노출된 택시기사의 안전이 도마 위에 오르면서 일부 지자체에서는 택시기사 보호벽을 설치하고 있다  기사석 뒷부분에 단단한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보호벽을 세워 승객과 분리시키는 것이다  버스는 2006년부터 보호벽 설치를 의무화하고 있지만 택시는 여전히 선택사항이다

 제지해줄 다른 승객이 있는 버스와 달리 택시는 밀폐된 공간에 승객과 단 둘이 놓여 있어 오히려 폭행 양상이 더욱 잔혹하게 흐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때문에 비상방범등부터 자동 신고 시스템, 보호막 설치까지 운전기사의 안전을 도모하기 위한 다각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