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인천공항 택시비 떼먹은 대학생…해외여행 돈 ‘펑펑’ | Korean News

광주∼인천공항 택시비 떼먹은 대학생…해외여행 돈 ‘펑펑’ 광주에서 인천국제공항까지 택시를 무임승차한 뒤 해외 여행을 다녀온 대학생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유모(25)씨를 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유씨는 지난 16일 오후 4시 10분께 광주 서구 광천동 버스종합터미널에서 김모(33)씨의 택시를 타고 인천공항까지간 뒤 요금 33만원을 치르지 않은 혐의다 유씨는 택시가 3시간 40여분을 달려 300㎞ 이상 떨어진 인천공항에 도착하고 나서야 신용카드나 현금 등 요금을 낼 수단이 없다고 버텼다 택시기사 김씨가 전화번호와 은행계좌번호를 알려줬지만 보름이 지난 현재까지 요금을 치르지 않았다 유씨는 광주에서 인천공항으로 떠나는 고속버스를 놓치자 택시를 잡아탔다 동남아시아를 3박 4일 여행하고 돌아온 유씨는 수중에 돈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유씨가 등록금조차 낼 형편이 안 되고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은 해외여행에 다 써버린 듯해 현재로써는 택시요금을 갚을 능력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시민·경찰 힘 모아 택시 번쩍 차 밑 깔린 대학생 구조

시민·경찰 힘 모아 택시 번쩍 차 밑 깔린 대학생 구조     (광명=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길을 건너다 택시에 받히며 차 밑에 깔린 대학생을 시민과 경찰이 힘을 모아 구조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달 21일 오후 11시 30분께 경기도 광명시 소하초등학교 후문 쪽 편도 1차로를 건너던 대학생 A(19·여)씨가 B(69·여)씨의 택시에 받히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A씨가 택시 밑에 깔리는 상황이 벌어졌고, B씨는 발을 동동대며 주변에 도움을 호소했다 당시 사고 현장 인근 소하지구대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관 5명이 ‘쿵’하는 소리를 듣고 곧장 달려왔으나, 택시를 들어 올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힘에 부친 경찰관들이 “택시를 들어올려야 한다”고 주변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자 택시기사 2명과 행인 2명이 합세했다 그렇게 총 9명의 남성이 힘을 모으니 꿈쩍 않던 택시가 들어 올려졌다 은희열 소하지구대 3팀장은 곧장 택시 밑으로 들어가 A씨를 구조해냈다

사고 발생 6분 만에 구조된 A씨는 쇄골과 무릎 등에 상처를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공식 페이스북(wwwfacebookcom/gyeonggipol)에 구조장면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누리꾼들은 “감동이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은 팀장은 “주변의 시민들이 지체없이 도움을 줘 A씨를 구조할 수 있었다”며 “A씨의 가족들은 경찰에 고맙다는 말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B씨가 전방 주시를 게을리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kyh@ynacokr            

시민·경찰 힘 모아 택시 ‘번쩍’…차 밑 깔린 대학생 구조

시민·경찰 힘 모아 택시 ‘번쩍’…차 밑 깔린 대학생 구조 강영훈 기자 = 길을 건너다 택시에 받히며 차 밑에 깔린 대학생을 시민과 경찰이 힘을 모아 구조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달 21일 오후 11시 30분께 경기도 광명시 소하초등학교 후문 쪽 편도 1차로를 건너던 대학생 A(19·여)씨가 B(69·여)씨의 택시에 받히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A씨가 택시 밑에 깔리는 상황이 벌어졌고, B씨는 발을 동동대며 주변에 도움을 호소했다 당시 사고 현장 인근 소하지구대에서 근무 중이던 경찰관 5명이 ‘쿵’하는 소리를 듣고 곧장 달려왔으나, 택시를 들어 올리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힘에 부친 경찰관들이 “택시를 들어올려야 한다”고 주변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자 택시기사 2명과 행인 2명이 합세했다 그렇게 총 9명의 남성이 힘을 모으니 꿈쩍 않던 택시가 들어 올려졌다 은희열 소하지구대 3팀장은 곧장 택시 밑으로 들어가 A씨를 구조해냈다

사고 발생 6분 만에 구조된 A씨는 쇄골과 무릎 등에 상처를 입어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공식 페이스북(www facebook com/gyeonggipol)에 구조장면이 담긴 영상을 올렸다 누리꾼들은 “감동이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은 팀장은 “주변의 시민들이 지체없이 도움을 줘 A씨를 구조할 수 있었다”며 “A씨의 가족들은 경찰에 고맙다는 말을 전해왔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B씨가 전방 주시를 게을리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교통사고처리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