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세상 떠난 동료들 생각하며 눈물짓는 나문희·송강호

올해 세상 떠난 동료들 생각하며 눈물짓는 나문희·송강호 [인사이트] 최해리 기자 = 세상을 떠난 동료들을 생각에 눈물짓는 나문희와 송강호의 모습이 포착됐다 25일 제38회 청룡영화상에서는 올해 세상을 떠난 배우들을 애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화배우 대표로 차태현이 무대에 올라 올해 세상을 떠난 배우 고(故) 김지영과 윤소정, 김영애, 김주혁에 애도를 표했다 차태현은 사랑하는 사람들을 떠나보낸 가슴 아픈 한 해로 우리 모두에게 기억될 것 같습니다라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이어 소중하고 존경하는 선배님과 사랑하는 동료를 떠나보냈다며 너무나 갑작스럽고 날벼락 같은 이별에 사실 지금도 가슴이 먹먹하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하늘에서 부디 아프지 마시고 평안하시길 빌겠습니다며 정말 많이 보고 싶습니다 사랑합니다

사랑해요 형이라며 말을 마쳤다 이내 고개를 떨구는 차태현의 모습 뒤로 카메라에 나문희와 송강호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나문희와 송강호는 함께 연기했던 동료, 후배 배우들을 그리워하는 듯 울먹이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해리 기자 haeri@insight

전소미 NEWS: [38회 청룡] '최고의 배우'..남우주연상 송강호의 묵직한 울림

[38회 청룡] '최고의 배우'남우주연상 송강호의 묵직한 울림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25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렸다 택시운전사의 송강호가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수상소감을 전하는 송강호의 모습 조병관 기자 rainmaker@sportschosuncom/2017

1125/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세 번째 천만영화, 그리고 누적관객 1억 명의 주인공 그리고 청룡영화상에서 세 번의 남우주연상 트로피를 받은 최고의 배우가 됐다 송강호는 25일 오후 8시40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택시운전사(장훈 감독)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송강호 인생의 세 번째 천만 영화이자 올해 유일한 천만 영화였다 송강호는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뒤 영화 개봉 전, 상처와 고통 속에 살아오신 분들이 위로를 받았으면 좋겠다는 시건방진 생각을 했었다며 개봉 후 관객들이 저희에게 부족했지만 애썼다고 위로해주셔서 부끄럽기도 하고 몸둘바를 모르겠다고 상의 공을 모두 관객들에게 돌렸다 또 송강호는 택시운전사가 올해 정치, 역사를 뒤로하고 우리 가슴 에 있는 마음에 대한 이야기가 아닐까 한다며 인간이라면 누구나 느낄 수 있는 미안한 마음을 영화에 담고 싶었다는 말로 의미 있는 수상소감을 남겼다 2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제38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배우 송강호가 남우주연상 호명에 무대로 오르고 있다

이날 시상식의 MC는 24년째 청룡영화상의 안방마님 김혜수와 이선균이 맡았다 올해 청룡영화상에 가장 많이 노미네이트된 작품은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으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총 9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더 킹과 택시운전사가 8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남우주연상은 김윤석(남한산성), 설경구(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 송강호(택시운전사), 이병헌(남한산성), 조인성(더 킹)이 각축을 벌인다 여우주연상에는 공효진(미씽:사라진 여자), 김옥빈(악녀), 나문희(아이 캔 스피크), 문소리(여배우는 오늘도), 염정아(장산범)가 이름을 올렸다

신인남우상은 구교환(꿈의 제인), 김준한(박열), 남연우(분장), 도경수(형), 류준열(택시운전사)이, 신인여우상은 이민지(꿈의 제인), 이상희(연애담), 이수경(용순), 임윤아(공조), 최희서(박열)가 경합을 벌인다 한편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은 이날 오후 8시 45분부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김보라 기자 boradori@sportschosuncom/201711

25/ 25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제38회 청룡영화상이 열렸다 배우 송강호가 남우주연상 호명에 무대로 오르고 있다 이날 시상식의 MC는 24년째 청룡영화상의 안방마님 김혜수와 이선균이 맡았다 올해 청룡영화상에 가장 많이 노미네이트된 작품은 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으로 최우수작품상을 비롯해 총 9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더 킹과 택시운전사가 8개 부문 후보에 올랐다

남우주연상은 김윤석(남한산성), 설경구(불한당:나쁜 놈들의 세상), 송강호(택시운전사), 이병헌(남한산성), 조인성(더 킹)이 각축을 벌인다 여우주연상에는 공효진(미씽:사라진 여자), 김옥빈(악녀), 나문희(아이 캔 스피크), 문소리(여배우는 오늘도), 염정아(장산범)가 이름을 올렸다 신인남우상은 구교환(꿈의 제인), 김준한(박열), 남연우(분장), 도경수(형), 류준열(택시운전사)이, 신인여우상은 이민지(꿈의 제인), 이상희(연애담), 이수경(용순), 임윤아(공조), 최희서(박열)가 경합을 벌인다 한편 제38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은 이날 오후 8시 45분부터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김보라 기자 boradori@sportschosun

com/20171125/ 송강호는 지난 1996년 홍상수 감독의 작품인 돼지가 우물에 빠진 날로 데뷔한 뒤 굵직굵직한 배역들을 소화해내며 명실상부 대한민국 최고의 배우로 자리 잡았다 송강호 주연의 작품 중 천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은 세 편이다 괴물(봉준호 감독)이 가장 먼저 천만 관객을 돌파했으며 변호인(양우석 감독)도 천만을 돌파했다

그에 이어 올해 택시운전사까지 1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작품의 의미와 흥행력을 동시에 잡은 대배우로서의 존재감을 제대로 드러냈다 송강호가 대배우로 자리 잡을 수 있었던 데에는 작품에 대한 그의 뚝심이 한 몫을 했다 송강호는 의미 있는 작품에 주저 없이 출연하는 용기로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고 있다 영화가 사회에서 가진 무게를 충분히 알고 이용할 수 있는 송강호는 선택하는 작품들마다 묵직한 무게감을 선사할 수 있는 배우로, 국민들에게 여러 메시지를 전달하기도 했다 연기력에 흥행력, 그리고 우리 사회에 묵직한 의미를 전하고 있는 송강호는 청룡영화상 사상 세 번째 남우주연상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진정한 믿고 보는 배우로서 앞으로 그가 전할 또다른 메시지들에도 기대가 쏠리고 있다 lunamoon@sportschosun com

[EngSub] THE AGE OF SHADOWS (밀정) – cute Song Kang Ho & Um Tae Goo

배우 대변은 영화 촬영 전에 긴장했다 그는 지금 긴장 되긴했지만 그때는 더 많이 느꼈다

그는 자신의 길을 개발하여 스트레스를 해소했습니다 다른 하나가 그를 가장했습니다 그것은 내가 웃음을 터뜨리게했다 – 얼마나 귀여웠는지 궁금하네요 – 우리를 보여주십시오

대구, 너만 이걸 보여줄 수있어 이것은 대구가 스트레스를 덜어주는 방식입니다 특별한 것은 없습니다 다리가 떨리면서 나는 그들을 때렸다 좀 더 적극적으로하십시오

내가 그를 사칭하게 해줘 배우 송강호!

KMD MK 010 A Taxi Driver

안녕하세요 이것은 Hymal입니다

나는 KMD 영화의 마지막 에피소드에서 엄 테구라는 이름으로 배우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Klip 오늘의 클립 또한이 배우를 강조 할 것입니다 이 영화는 우연히 Song Kang Ho의 별이다 실제로이 영화에서 엄 탁구 (Uhm Tae Goo)를 추천 한 것은 송강호 (Song Kang Ho) 다

송강호는 <어둠의 시대>에서 엄 탁구의 연기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엄 테구 (Uhm Tae Goo)의 역할은이 영화에서 실제로 작은 것입니다 송강호는 택시 운전사입니다 그는 광주시가 계엄령을 받고있을 때 광주를 방문하고있다 이것은 5 월 18 일에 일어난 역사적인 사건 인 '5 월 18 일 민주 항쟁'입니다

1980 년 광주 그들은 전 장군이 이끄는 쿠데타 앗 (Coup D' Etat) 세력에 의해 부과 된 계엄령에 반하여 상승했다 시민들은 잔인하게 학살당했습니다 택시 기사 의뢰인은 독일의 기자입니다 그는 광주에서 일어난 일을 비밀리에 기록했다 그들은 소식을 알리기 위해 도시에서 벗어나야합니다

그러나 모든 도로는 군대 바리케이드로 막혀있다 Uhm Tae Goo는 길을 지키고있는 군사 밴드의 머리입니다 그는 수상한 외국인을 체포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자, 그가 어떻게 자신의 임무를 수행하는지 보자 이 장면에서, 엄태구는 표정과 몸 모두 거의 변화가 없다

동정 그러나 당신은 그가 생각하고 결정하는 방식을 여전히 느낄 수 있습니다 나는 그것을 훌륭한 연기 수행이라고 부른다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 연예뉴스 24/7

'택시운전사' 여운 남긴 엄태구, 잊혀 지지 않는 신의 한 수     택시운전사의 긴 여운, 엄태구가 한 몫했다

개봉 10일만에 700만 관객을 불러 모으며 올해 첫 천만 영화 탄생의 기운을 내뿜고 있는 영화 택시운전사(장훔 감독, 더 램프 제작) 1980년 5월, 서울의 택시운전사 만섭(송강호)가 통금 전에 광주를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채 광주로 향하는 이야기를 그리는 택시운전사는 가슴 아픈 역사를 바라보는 따뜻하고 진중한 시선과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유해진 등 국보급 배우들의 열연에 힘 입어 영화가 끝난 후에도 관객에게 긴 여운을 남기고 있다 특히 영화 말미 깜짝 등장한 엄태구는 택시운전사의 감동과 여운을 더욱 길고 짙게 만들고 있다 엄태구가 연기하는 역할은 검문소에서 광주의 샛길을 지키고 있는 군인 박중사 극중 박중사는 외국인을 태운 택시는 무조건 잡으라는 상부의 명령에 따라 샛길에서 광주를 빠져나가려는 만섭과 피터를 불러 세우는데, 이 장면은 러닝 타임 137분 중 가장 긴장감을 자아내는 장면이다

엄태구는 이 장면에서 특유의 낮고 매력적인 목소리와 강렬한 눈빛만으로 긴장감을 최대치로 끌어올리며 절대 잊을 수 없는 장면을 만들어냈고 관객의 예상을 벗어나는 행동과 선택으로(스포일러상 자세하게 서술할 순 없지만) 관객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언론 시사회 이후 영화를 관람한 취재진과 영화 관계자들 역시 엄태구의 출연 장면을 잊을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판타지처럼 보이는 이 장면은 영화를 위해 감독이 창조한 허구가 아니다 故 힌츠페터 기자가 직접 증언한 실화 앞서 택시운전사 언론시사회에서 연출을 맡은 장훈 감독은 박중사(언태구)의 캐릭터에 대해 힌츠페터 기자님 말씀으로는 당시 군인이 알고도 자신과 김사복을 보내줬다

당시에는 사람들이 모른 척하면서 도와주는 사람도 있었던 것 같다며 그런 분들이 아니었다면 이 필름은 나오기 힘들었을 거다고 설명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