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만취운전에… 노모 보러 고향 온 자매 참변

중앙선 넘어서 택시와 정면 충돌 기사 숨지고, 자매의 동생은 중상 음주 운전 차량이 중앙선 넘어 마주 오던 택시와 정면 충돌 해 어버이 날 앞두고 고향을 찾은 자매 등 3 명이 숨지고 명이 부상을 입었다 전남 진도 경찰서에 따르면, 6 일 0시 35 분 분 전 전 진도군의 신면 진월 왕복 2 차로 도로에서 박모 (28) 씨가 운전하던 제네시스 승용차와 마주 오던 K7 택시가 경기 다 사고로 택시 운전 기사 조 (58) 씨와 승객 박 (59) 씨, 박씨의 동생 (58) 등등 3 등 또 택시에 함께 타고 있던 박씨의 동생 (55)과 지인 정모 (여 · 54) 씨도 중상을 입었다 택시에 타고 있던 박씨 자매는 어버이 날 맞아 진도군 의신면에 사는 노모를 만나러 서에서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진탕 택시는 진도백에서 박씨 자매의 노신이 방향을 잃었을 때 운행한다

목격자의 한 병원에서의 처치 경찰은 치료를 끝내고 박씨를 상대로 경애를 조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