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 – 허견

노란셔츠 분홍 립스틱 지나가는 여자만 봐도 어제 일처럼 나를 흔들며 문뜩 생각이 나네 뿌연안개 자욱한 밤 택시타고 떠나간 너 나는 오늘도 기다려봐도 애꿎은 비만 뿌리네 동대구역 기차길 하늘을 보면 구름만 슬피 흐르고 혹시라도 니가 올까 나는 기다려 수염 까칠한 운전수 나를 보고 어딜가냐고 떠난 내 사랑 마음 깊은 곳 나를 데려다주오 낙엽들이 떨어지면 돌아온단 너의 그말 애매한 말로 얼버무리고 나를 떠나버렸네 뿌연 안개 자욱한 밤 택시타고 떠나간 너 나는 오늘도 기다려봐도 애꿎은 비만 뿌리네 동대구역 기차길 하늘을 보면 구름만 슬피 흐르고 혹시라도 니가 올까 나는 기다려 수염 까칠한 운전수 나를 보고 어딜가냐고 떠난 내 사랑 마음 깊은 곳 나를 데려다주오 나를 데려다주오 나를 데려다주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