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6월부터 택시 '삼진아웃제' 도입

청주시가 지난 3월 택시 기본 요금을 3,300원으로 인상 한가운데 이에따른 서비스 질 개선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청주시의 택시 불편민원이 해마다 증가하는 가운데 요금 인상되자 청주시민들의 불만이 커지고 있습니다 최근 3년간 신고된 택시 불편 민원 건수를 보면 2016년도에는 533 건 2017년도에는 828 건 2018년도에는 926 건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퇴근 택시기사들의 승객 독점을 위한 사조직 결성, 영업 방해 집단폭력 등 사건이 발생하며 이들의 위반 행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 청주시는 오는 6월부터 승차거부 등의 불법 행위를 할 경우 과태료 징수 함께 택시기사 자격을 취소 하는 삼진아웃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택시 요금 인상은 택시 업계 현실을 개선하기 위한 선택이었지만 시민들에게는 큰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에 청주시에서는 택시업계 대한 지속적인 점검에 나설 예정입니다 윤예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