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164km로 달린 택시기사 때문에 뒤에 타고 있던 여대생 2명 사망

시속 164km로 달린 택시기사 때문에 뒤에 타고 있던 여대생 2명 사망 대구 도심 한복판에서 시속 164km로 달리던 과속 택시 때문에 택시기사와 승객 2명이 모두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삼일절이었던 지난 1일 대구MBC 뉴스에 따르면 이날 새벽 5시 10분께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 왕복 10차로 대로변에서 택시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고 전복됐다

사고 당시 택시에는 23살, 24살 여대생 두 명이 타고 있었다 경산 방면 4차로에서 시속 164km로 달리던 택시기사 A(28)씨는 바로 앞에 오토바이 삼륜차를 발견하고 핸들을 왼쪽으로 꺾었다 가까스로 오토바이를 피했지만 속도를 이기지 못한 택시는 중앙분리대와 부딪혔고, 곧바로 오른쪽 길가 가로수까지 튕겨 나갔다 택시에 타고 있던 승객 2명과 운전사 A씨 모두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택시기사와 승객의 안전벨트 착용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대구 수성경찰서 교통범죄수사팀 허정임 팀장은 4차로에서 3차로로 택시가 진로이동을 하고 일단 핸들을 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완전히 찌그러진 택시는 그때의 처참했던 사고 현장을 고스란히 보여주고 있었다 경찰은 현재 택시 안에 있던 블랙박스를 정밀 분석하고 있으며, 오토바이 삼륜차 운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보행자가 적은 심야, 새벽 시간대에 과속하거나 신호를 어기는 택시가 많아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반드시 속도제한과 교통법규를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