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질주하다가 펑하고 폭.발.해 산산조각 나버린 택시

고속도로 질주하다가 펑하고 폭발

해 산산조각 나버린 택시 [인사이트] 김연진 기자 = 운행 기한을 불과 3주 남긴 택시가 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4일 MBC 뉴스데스크는 주행거리 56만 킬로미터에 달하는 택시가 고속도로 한복판에서 폭발한 사고 현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 지점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산본나들목 부근, 차량은 해외 중고차 시장으로 팔려가기 위해 이동하던 길이었다 이동 중 4차선을 달리던 택시가 코너를 돌자마자 갑자기 폭발해버렸다 폭발로 인해 굉음이 울려 퍼졌고, 택시는 지붕이 하늘 높이 솟구치고 양쪽 차 문이 활짝 열리는 등 산산조각이 나버렸다

택시가 갓길에 멈추자 시민들이 차를 세워놓고 달려와 운전자를 구조했다 이후 택시는 연기와 함께 불길에 휩싸였다 이 사고로 탁송기사인 60살 강모 씨가 얼굴과 목 부위에 2도 화상을 입는 부상을 당했다 소방 당국은 트렁크 연료통에서 LP가스가 새어 나와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차량은 지난 2012년 9월 7일에 등록돼 최장 6년인 법인택시 운행 기한을 불과 3주 앞둔 상황이었다

불과 사고가 발생하기 7시간 전까지 손님을 태우며 운행했고, 이후 해외로 넘기기 위해 탁송기사가 인천수출단지로 몰고 가던 중이었다 경찰은 정확한 폭발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맡길 예정이다